고민이시라면 심리상담센터를 추천해드릴게요 중년여성의 우울증일까

 우울증을 ‘마음의 감기’라고 부르듯 우울증은 감기처럼 찾아오며 초기에 치료를 받지 않으면 더욱 심해집니다. 또우울증은삶의다양한순간에나타난다는것도감기와 비슷하죠.

그러다 40~50대 중년기에 접어들면서 겪는 중년 여성의 우울증이 있습니다. 이것은나이가들면서생길수있는자연스러운심리현상이기도하지만참고방치하면더큰우울감으로찾아가서생활을방해하게됩니다.

중년 여성의 우울증은 여러 가지 이유에서 발생합니다. 보통중년기는자녀가독립해서직장을다니고있다면퇴직을해서많은변화가일어나는시기이기때문에여러가지심리적변화가찾아옵니다.

그리고 그간의 역할이 없어진다는 생각에 제 가치를 찾지 못하고 부정적인 생각만 늘어가기도 합니다.

결국에는 긍정적인 목표나 삶의 즐거움을 찾지 못하고 삶의 목적과 방향을 잃기도 합니다.모든 것이 무의미하다는 생각에 더 우울해지곤 해요.

그리고 신체적 변화에 따라서도 우울증에 걸려요.

중년 여성에게는 폐경기가 40대가 되고 나서 시작되기 때문에 이 변화에도 집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폐경기 이행기는 평균 47.5세에 시작되며 지속기간은 평균 4~5년이라고 합니다. 짧은기간이아니기때문에이때내몸과마음을잘챙겨주는것이필요합니다.

하지만 바쁜 일상을 살다 보면 어느덧 나이가 들어 미리 이런 변화를 준비하거나 대비하기 어렵고, 막상 중년이 되었을 때 예전과 다른 변화를 겪게 되면 당황하기도 하죠.

그와 동시에 급격한 호르몬의 변화에 의해 뇌의 신경 물질 전달에 변화가 생기고, 그에 따라 기분이나 행동에 영향을 줍니다.

또한 폐경기 이행기에는 화끈거리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발한, 열감, 두근거림, 불안 등을 동반하여 다양한 증상이 찾아오기 때문에 이러한 신체적 증상이 마음에까지 영향을 미쳐 우울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폐경기로 인한 우울증도 있고, 그동안 한 가족의 어머니, 며느리, 아내, 직장인으로 생활하면서 중년이 되어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우울증에 걸리기도 합니다.

스트레스와 분노가 쌓여 버려, 꽃병이 와서 많은 우울감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피로, 불면, 패닉, 식욕부진 등 인생에 대한 의욕 저하가 나타납니다.

‘백세 시대에 이렇게 절반의 나이에 이미 지쳤고 남은 삶에 대한 불안과 무의미를 느낀다는 건 그만큼 당신이 쉬지 않고 열심히 달려왔다는 뜻일 수도 있어요.

그리고 이 시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그동안 제게 소홀했던 것은 아닌지 확인하고 저를 위한 시간을 정말 갖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금은 자신이 해온 역할에 얽매이지 않고,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한 배우자와의 시간을 늘려보는 건 어떨까요? 또는 자신의 사회적 환경을 펼쳐보는 것도 좋습니다.

하지만 삶의 우울과 무기력함에 빠져 있는데 하루아침에 이렇게 실천하기가 쉽지 않아요. 그렇다고 약물치료를 받으러 병원에 가는 게 내키지 않아요. 아직도 제가 얼마나 우울하고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 얘기해보고 싶은 분들도 계실 거예요

그런 분들에게 심리상담센터를 추천해 드립니다.단순히 병원에만 약물에만 의존하는 치료가 아니라 자발적으로 이 우울증을 이겨내는 힘을 키우는 심리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밝은 희망의 부부클리닉에서 중년여성의 우울증 심리상담이 가능합니다. 우울증 여부를 고민해도 쉽고 빠르게 전화 상담을 통해 이야기를 들어 줄 수 있는 곳입니다.

교사와 함께 우울증을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만들어 간다면, 주위에는 보이지 않은 작은 행복을 찾고 마음을 달랠 수 있을까요.